Clara's Home
우러러 당신의 하늘을 바라봅니다
인간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기억해 주십니까?
사람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돌보아 주십니까?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good place
가보고 싶은 곳
샤갈의 마을 - 생폴드방스      
  조회:1321  

60. 샤갈의 마을 - 생폴드방스 - 36일 간의 프랑스 여행



고민이다.

생폴드방스(Saint Paul de Vence)에서 4시간을 보내는 동안

찍은 사진이 모두 451장이다.

어느 사진을 블로그에 올릴지 판단이 안 선다.

 전편의 말미에 쓴 것처럼

이곳을 꼭 가보라고 권하신 분의 말씀대로

최고의 마을이었다.

마을 전체가 예술로 녹아 있는 곳.

그것이 바로 생폴드방스다.

 꼬르드 쉬르 씨엘에서 아깝게 놓쳤던

산꼭대기 마을 전체의 풍경...







샤갈의 마을.

유태인으로서 러시아에서 태어나서

프랑스에서 활동하다가 독일군 점령시에는

미국으로 도피했고 전후에 다시 프랑스로 돌아와

남프랑스에서 활동하였던 마르크 샤갈(1887~1985).

 그가 마지막으로 거주했다는 곳,

사망 이전의 20년 이상의 거주지이자 활동무대였던 곳,

그래서 그의 무덤이 있는 곳,  바로 생폴드방스이다.






(샤갈과 두 번째 부인 바바의 무덤.)




앙티브에서 그런대로 괜찮던 하늘이 생폴드방스(이하 생폴)에

가까워 갈수록 흐리더니 드디어 비가 온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나오니 빗방울이 더욱 굵어져있다.

주차장은 지하에 몇 층으로 완전히 숨겨져 있어서 

주차장도, 자동차도 밖에서는 보이지 않게 해 놓았다.

주차장에서 올라오니 마을 입구에서 육중한 몸매의 여자가

'생폴은 이런 곳이야'라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나를 닮지는 않았어.'

그 말대로다.

생폴은 육중하지도, 둔감하지도 않았다.

깔끔하고 상큼하고,아름답고...

 바로 그런 곳이었다.








일단 마을 맞은 편의 골목으로 조금 올라가본다.




조금 올라가니 그새 마을 쪽엔

 비 사이로 햇빛이 살짝 드러난다.

그것은 생폴에 있었던 4시간 동안의 유일한 햇빛이었다.




멀리 보자.













드디어 생폴 마을로 들어선다.













지금부터



내가 돌아본 순서대로 사진을 나열해본다.

글이 오히려 거치장스러울 수도 있다.




자코메티를 연상하게 되는 조각...




그리고 이 중세의 성은 이방인을 그냥은

통과시키지 못하겠다는 기세다.




모든 골목길 바닥은 매끌매끌한 돌과

세멘트(?)로 무늬를 만들어 놓았다.

예술의 마을 답다.

샤갈이 디자인한 것이라고 한다.

그냥 걸어다닐 길이 아니다.

수없는 태양도, 꽃도, 그리고 세상 만물이 발에 밟힌다.







아뜰리에와 화랑과 공방과 공예품점과 예쁜 호텔과

맛있을 것 같은 식당과 예쁜 골목으로 가득한 곳...






















공예품점을 올리다가

이래서 될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상점 안에서 본 작품들 위주로 동영상으로 묶어 본다.





그리고 이 글을 읽으시는 분은 100장 정도의 사진을 보는

인내심을 가지셔야 한다.



















그리고 성당과


























박물관...










그리고 ?타? 골목?

목표로 한 곳이 없이 이곳 저곳 골목을 누벼본다.



















허허, 이 길이 큰 거리(Rue Grand)란다.

소꿉장난하는 마을에 온 기분이다.




생폴분수.

마을 중앙광장에 있는 분수이다.

참 작은 광장이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0 미국 Missouri Botanical Garden 2020-02-10 534
109 유럽 Rome Behind Locked Doors: Music, Magic, 2019-08-23 651
108 미시간 노바이 2017-02-11 1680
107 샤갈의 마을 - 생폴드방스 2017-01-15 1321
106 다빈치 민박 2016-01-31 1274
105 유럽 '브레라 회화관'(밀라노) 2016-01-31 3303
104 유럽 '스포르체스코 성' (밀라노) 2016-01-31 1440
103 유럽 암스테르담 2016-01-31 1205
102 유럽 밀라노 2016-01-31 1154
101 유럽 파리 2016-01-31 1174
100 두 번째 파리(3박 4일 코스) 2016-01-31 1421
99 유럽 오르세 미술관 Musée d’Orsay 2016-01-31 1971
98 유럽 노트르담 대성당 2016-01-31 1266
97 유럽 맛집, 크레페, 파리 2016-01-31 1535
96 유럽 파리야경 2016-01-26 1385
95 독도3 clara 2015-08-04 2189
1234567